텃밭 작물 가꾸기 : 시골전원생활의 즐거움(고추 오이 가지 호박 방울토마토 상추 옥수수)

텃밭 작물 가꾸기 : 시골전원생활의 즐거움(고추 오이 가지 호박 방울토마토 상추 옥수수)


전원생활의 즐거움이자 묘미는 바로 텃밭 작물을 가꾸는데 있을거다. 도심생활에서야 가까운 마트에서 매번 사다 먹게 되지만, 시골 전원생활에서는 그야말로 고기를 제외하곤 대부분은 자급자족이 가능한 환경이 되곤한다. 약간의 노동과 관심만 있다면 말이다. 한마디로 시골 전원생활은 부지런해야 한다.



텃밭가꾸기의 주된 목적이 자급자족의 느낌도 있지만, 결국엔 내손으로 안전하게 가꾸어서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는것에 있을거다. 이번에 처음으로 호박을 심었는데, 제법 호박잎도 많이 자랐고 최근에 호박꽃도 피기 시작하였다. 확실히 수분보충을 충실히 해주니 금방 성장하는게 눈으로 보인다.



 

 

 



마당 뒷편 텃밭에 옥수수를 심은게 엊그제 같았는데, 아침 저녁으로 물을 듬뿍듬뿍 공급해주었더니 어느새 내 키 만큼 훌쩍 자란 모습을 보여준다. 


자투리 공간인 텃밭에다 옥수수 심기 : 파종시기 및 재배방법

옥수수 모종 심기로 텃밭가꾸기 : 텃밭 작물 옥수수심기




예전에야 흔하게 볼 수 있었던 접시꽃 모종을 지난 봄에 심었었는데, 어느새 이렇게 자란 모습이다. 흰색의 접시꽃이 활짝 피기를 기다리는 모양새인데, 요즘은 시골에서 조차도 접시꽃을 보기가 쉽지많은 않은것 같다. 그나마 접시꽃 씨가 있었기에 심었더니 조금씩 자란다.



꽃망울을 활짝 틔우면 얼마나 이쁠까?



 

 

 



가지도 텃밭에 심으면 좋은 텃밭 작물중 하나일거다. 가지도 워낙에 좋아하는 식재료이기도 하지만, 텃밭에 아기자기 하게 가꾸며 수확해 먹는 재미와 즐거움이 크다. 가지도 실하게 열려서 큰것들은 몇개 따서 오늘아침 식탁위 가지무침으로 변신하였다. 안전한 먹거리이기도 하면서, 직접 재배하여 먹는 기쁨이 남다르다.



텃밭에 심어놓은 작물들의 수분 공급은 하루에 두번 기준으로 주고 있다. 오전에 1번, 오후에 1번... 수분 보충을 충분히 해주었더니 확실히 열매를 맺고 성장하는 속도가 남다르다.



오이는 이번 텃밭 작물에 히트작인것 같다. 벌써 몇포기 심지 않었던 오이였건만, 26개 정도를 수확하여 반찬으로, 때로는 마사지용으로, 수분 보충용 간식으로 활용하였다. 또 이웃집에서 넉넉히 나누어 주기도 하였는데, 이번 텃밭 작물들 가운데서는 가장 알찬 성과인것 같다. ㅎㅎ



 

 

 



먹을건 수확하고 남은 오이를 찍은 모습인데, 싱싱하게 잘 열려있다. 조만간 또 수확해서 먹는 즐거움을 누리게 될 터이다.



방울토마토는 이번에 구매하여 심은 모종 자체가 좋아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예전에 심었던 모종과 비교해봐도 확실히 열매가 튼실해 보인다. 또한 가지마다 열리는 열매의 수도 증가한 기분인데, 방울토마토는 매일 아침 1~2개 정도 붉은 기운이 감도는 녀석을 따다가 금새 먹곤한다.



아직은 대부분의 방울토마토의 경우 익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것 같지만, 제대로 익은뒤 수확하면 모양새가 제대로 나올것 같다. 살짝 맛만 봤었지만, 제법 토마토의 맛과 향을 풍기니 기대가 된다. 지금 단독주택이든 전원주택이든 조금의 공간이라도 있다면, 텃밭으로 활용해보시라.



 

 

 



어떤 작물이든 내 취향해도 마음껏 가꾸고 꾸미다 보면, 수확하는 재미도 즐거움도 경험할 수 있을것이다.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과 행복이 아닐까. ^^



고추도 제법 포기를 많이 심어두었기에, 매일매일 싱싱한 풋고추를 따다가 상추와 함께 쌈싸먹곤 하는데, 먹다가 떨어지면 바로 텃밭에서 따올수 있으니, 안전한 먹거리 이면서도 싱싱함은 그야말로 최상의 상태가 아닐까. 고기 수육이나 족발이나 삼겹살 파티 할때 쌈싸먹을때 고추는 필수인 만큼, 텃밭 작물 가꾸기 최우선 작물로 선정해본다. 내맘대로 ㅎㅎ



상추도 품종이 여러가지가 되는걸로 알고 있는데, 텃밭 고랑마다 종류별로 1가지씩 심어두었는데 대략 4~5가지 종류의 상추를 심었는데, 대부분은 매일매일 조금씩 따다가 잘 먹고 있다. 사진처럼 보이는 상추의 경우에는 씨를 다시 받아다 내년에 심을 요량으로 관리하고 있는상태다.







그야말로 작지만 아담한 텃밭의 땅을 제대로 관리한다면 소소한 재미 즐거움 다 잡을수 있겠다. 물론 일정 수준 규모로 범위가 확대 된다면, 그때부터는 노동으로 바뀔지는 몰라도... 시골사는 행복, 전원생활의 로망인 텃밭 가꾸기... 경험할 수 있다면 해보길 바란다. ^^


전원생활 시골생활 6개월차 vs 도심으로 다시 갈까

시골 전원주택 전원생활 5개월차 : 전원속의내집인듯 아닌듯

전원생활 봄꽃구경 봄꽃 꽃피는시기

시골생활 전원생활의 묘미 텃밭가꾸기

한가한 전원생활 일상 : 여유있는 시골생활

시골 전원주택 전원생활이 좋은 이유중 하나는 고즈넉함

전원생활 현실 / 전원생활 장단점 / 전원주택가격에 대한 생각들

전원생활 현실과 전원생활 적합도

전원주택 전원생활의 핵심은 시골생활 적응여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