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기계발531

'내 삶의 주인공은 나' 에너지 버스라는 책을 다들 아시죠? 읽어도 보셨죠? 무기력한 삶에 희망과 긍적적 사고를 할수 있도록 도와주는 꽤나 괜찮은 책이었는데... 휴일을 맞이하여 잠깐 펼쳐보았습니다. 이전에 읽었을때에 미처 신경써보지 못했던 문장들이 오늘에서야 다시 제 두눈에 똑똑히 각인되는건 왜일런지... 아마도 최근의 제심경들과 일맥상통하는 문장들이어서 아마 그렇게 느껴졌었나 봅니다. 인생에서는 뜻하지 않은 일이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주기도 한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그 모든 것 또한, 나를 위해 준비되어 있었던 것인지 모른다. 당신에게 보이는 진실은 무엇인가? '세상이 온통 한통속이 돼서 나를 괴롭히지 못해 안달이야!' 혹은 '이렇게 스릴 있는 세상은 참 살 만한 곳이야!'... 견디기 힘든 시련에 세상에 혼자 남겨진 듯 고독.. 2008. 5. 5.
현실과 타협을 하였습니다. (너무 힘든 하루였네요~) 오늘 하루는 지난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중에서 가장 긴 하루였습니다. 마음속 갈등과 번뇌에 휩쌓이는 바람에 참 많이도 힘들었습니다. 그래요... 솔직하게 까놓고 얘길 하자면 오늘 연봉계약서에 싸인을 하였습니다. 희망연봉을 받지는 못했으나, 어쨌든 오르긴 올랐으니 만족을 해야겠지요... 그리고 모시고 있는 상사분과 면담을 하면서, 정말 오랜만에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눌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사분께서 지난 시간동안 저를 지켜봐오면서 느끼셨던 모든것들을 낱낱이 말씀해주시더군요! 장,단점을 모두 파악해서 말이죠~ 그 이야기를 듣는 동안에 어찌나 얼굴이 화끈거리던지요, 왜냐면 틀린말이 하나도 없었으니까요... 단점을 이야기를 해주시더군요. 나름 경력이 오래되다 보니 타성에 젖어서인지.. 2008. 5. 2.
스카웃 제의 받았어요~ㅎㅎ 4월 한달을 잘 마무리 짓고 퇴근하였습니다. 한 이틀 정도를 일에 치여서 포스트를 예전걸로 수정해서 갱신해서 올렸었는데, 이제서야 제대로 하나 쓰게 되네요..^^; 음... 그런데 또 한분의 블로거분께서 구독을 하셨나 보군요~ 18분으로 숫자가 늘었어요! 숫자가 늘어날수록 왠지모르게 포스팅에 대한 책임감이랄까... 마냥 날로먹는 포스팅이 되어선 안될것 같은 압박감이 흐흐흐... 그저 보잘것없는 이 블로그에서 무엇을 발견하고 계신건지.. 아무쪼록 18분의 성원에 힘입어 날로 성장했으면 하는 블로그입니다. ^^ 각성하고 오늘의 본론으로 들어가서..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면서 예전 함께 일했었던 회사 사장님으로부터 전화한통을 받게 되었었는데, 단도직입적으로 말씀하시더군요! 스카웃제의를 하시더군요..^0^ 물론 .. 2008. 4. 30.
돼지목에 진주목걸이 걸어줘봤자,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돼지목에 진주목걸이 걸어줘봤자, 본질은 변하지가 않는거죠! 아무리 빛나는 값진 진주목걸이를 목에다 걸어줘봤자, 돼지는 어디까지나 돼지일뿐~ 2008/04/21 - [블로그 잡담/날로 먹는 포스팅] - 돼지목에 진주를 걸어주면? 지난 5개월여정도의 시간동안 블로그를 통해 제가 몸담고 서비스 하고 있는 큐팅이라는 브랜드를 좀더 많은 네티즌들에게 알리고자, 참 많은 시간들을 할애하였던 이 블로그를 이제 초심으로 돌아가서 순수한 개인블로그로만 활용을 할까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최근 3주정도의 기간동안 제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팅을 보신 이웃블로거님들께서는 제가 요즘 많이 힘들어하는것 같다는 정도에 느낌을 받으신 분들도 있으셨을텐데, 기업블로그를 개인이 운영하는데 나름의 한계에 도달했다고나 할까요? 처.. 2008. 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