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의 무게

가난의 무게


어린 시절 별반 다르지 않았던

가난의 무게는 세월이 흘러

나이든 지금에서야 벗어났다고는 하지만


그 끔찍하고 지독했던 시절의

고달픔의 흔적들은 상처로

어딘가에는 각인되어 있을지도 모르겠다.


가난의 무게에 짓눌려 하루하루가

힘겨운 사람들에게

한줄기 희망이란 무엇인지...



▶ 가난의 무게에 짓눌린 처절한 비명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