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서비스 관련 버튼, 위젯, 배너정도 달면 소셜이고 소통일까?


소셜미디어를 제외하고서 그 무언가를 생각하기가 참 쉽지많은 않더군요.
광풍처럼 불어닥친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떠올리전에, 지금의 소셜미디어 형태의 '맏형' 격이라 부를수 있는 '블로그'를 저버릴 수 없어서, 냉큼 블로그를 오픈하고조금씩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awscoffee)


오늘 블로그에 트위터 위젯과 페이스북 배너 달아보았어요~
대략 많이 쓰는 소셜서비스 플랫폼들중 대표격인 서비스들을 한곳에 배치해두었으니 방문하는 분들은 좀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거라 봅니다. (http://blog.naver.com/awscoffee)
 
이글의 진짜 주제는 트위터나 페이스북등의 소셜 서비스 플랫폼들을 배너, 또는 위젯 형태로 달아만 두면... 혹은 버튼으로 추가만 해두면 그게 과연 소셜커머스 사이트, 소셜쇼핑, 소셜 어쩌고저쩌고~ 라고 불리워져도 되는걸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진짜 고객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은 이게 다가 아닌데 말이죠.
함께 호흡하고, 함께 모색하고, 함께 비전을 가치를 달성할 수 있도록모두의 공감과 노력으로 만들어 가야 하는게 아닐까 싶어요. 요즘 하도 언론미디어에서 소셜~ 어쩌구저쩌구 기사 내용들이 이슈가 되다못해,과열양상으로 띠는 모습들을 보면서, 진짜 소셜이 뭘까? 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스스로 해보게 됩니다.

고객들과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그때(?)를 기약하며 따뜻한 커피한잔 마셔야겠어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