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관리를 통해 건강은 꼭 챙깁시다.

이미지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33260404@N08/3114980870/

직장인들중에는 업무가 많은 탓에 운동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시간들이 지속되다 보면 늘 생각으로만 운동을 하게 되죠 ^^; 오늘 뜬금없이 운동이니 건강이니 하는 이야기를 하게 되는건, 다름아닌 함께 일하는 동료 팀장이 오전나절 동안 병원 응급실에서 링거를 한병 맞고 왔기에 느끼는점이 많아서 언급 해보게 되네요.

동료 팀장의 경우, 업무에 대한 욕심도 많거니와 열정과 의욕등이 너무 많다는게 오히려 걱정이 될만큼, 조금 과장되게 표현을 하자면, 저러다 정말 쓰러지는거 아닐까 싶을 생각이 들정도니 오죽하겠나요~ 사무실 출근한 얼굴을 보니 여전히 피로가 묻어나 보여서 더 안타깝습니다.

오늘 이야기의 핵심은 평소 자기 관리를 통한 건강 관리를 하자입니다.

일에 대한 의욕도 좋고, 열정도 좋고 나아가 책임감이 투절해서 스스로 마무리를 짓거나 무언가 결과를 만들어 내려는 그 모든 행동들은 프로의식에 기반한것이라 여겨도 되겠지만, 동료 팀장의 사례처럼 병원에서 링거맞는 등... 건강에 이상 신호가 보이는 상황까지 온거라면 스스로 되돌아 봐야하지 않을까 싶더군요.

너 일잘한다~ 너무 열심히 해서 쓰러졌구나. 라고 수긍을 하기 보다는, 미련하다. 저정도 될때까지 본인 몸 조차 챙기지 못하는데, 무슨 업무를 제대로 하겠나 라는 조금은 비약적인 표현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조직생활에서 팀장이나 그 이상의 직책을 맡고 있는 직장인이라면, 더더욱 업무 분배를 잘할줄알아야 합니다. 내가 다 관리하고 해결하고 붙잡고 있을 경우, 그 스트레스는 이루 다 표현이 안될정도니 말이에요. 또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될수록 수명도 짧아진다는 어디서 연구결과도 본것도 같고 말이죠~^^;

철저히 분업을 통해 업무를 배분하는것도 효율적인 업무처리의 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습니다. 궁극적으론 나와 팀원 모두의 발전을 위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건강. 건강할때 챙깁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0.09.10 12:19

    절대 공감입니다.
    건강관리도 자기관리이죠.^^
    그것도 정말 기본적인 영역인것 같습니다.
    일정관리를 잘해서 무리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꾸준히 연습해서 건강하게 롱런하는 직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 오늘은 퇴근길에 산책 좀 해볼까합니다.^^

    • 2010.09.10 12:39

      산책하기 너무 좋은 날씨인것 같아요~^^

  • 2010.09.13 15:00

    건강은 있을때 챙겨야 하는것이죠 ㅋ
    2009년에 운동 안하고 의자에만 너무 앉아있다가
    척추 주사를 맞은후로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 2010.09.13 16:07

      이런... 그런일이 있었군요~

      지금은 좀 어떤가요? 괜찮은거에요?

      정말이지...
      건강은 건강할대 지켜야 함을 절실히 느끼는것 같습니다.

    • 2010.09.14 00:15

      주사 맞고, 운동도 조금씩 해서 요즘은 괜찮아졌습니다.
      권과장님께서도 오래 앉아있으실때는 가끔씩 자리에서
      일어나셔서 허리 운동을 하시면 좋을거에요 ^^

  • 2010.09.15 19:23

    망가지는 몸을 더이상 두고보지 못하고 저번주부터 운동을 새로 시작했는데... 안하다 하려니 무진장 힘드네요. ㅋ

    내년에 몸짱으로 해변가를 거느릴 스스로를 상상하며 오늘도 빡쎄게 바벨을 들다 왔습니다. ㅋ

    • 2010.09.15 21:22

      와~ 오랜만에 오셨어요 ^^

      잘지내고 계시죠? ㅎㅎ

      건강은 건강할때 지키자구요~~

  • 2010.09.16 13:31 신고

    운동은 필수라고 봅니다. 저도 앉아서 오래 있는데 이게 정말 건강에 안좋더군요. 정신건강에도 말이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