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포스팅을 1 시간 이내에 쓸 수 있는 글쓰기 노하우 4 개

블로그 포스팅을 1 시간 이내에 쓸 수 있는 글쓰기 노하우 4 개

블로그 포스팅을 쓰기 시작한지 ​​얼마 안된 사람이 대체로 고민을 하는건 1 개의 포스팅을 마무리하는 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그 중에는 2시간 이상 걸린 초보들도 많겠지만, 계속 그 정도의 시간을 들여서 힘들게 1 개의 포스팅을 작성하는것이 괜찮은가 하는겁니다.



덧붙여서 나는 블로그운영 초창기에는 1 시간에서 1 시간 반 정도에서 1 개의 포스팅을 마무리 해 왔었습니다. 시간 배분은 1 시간 정도로 본문을 마무리하고 30 분 정도는 이미지를 넣고 이후 수정할 곳은 없는지 최종 점검을하고 포스팅을 끝내는 형태로 작성을 했었습니다.


물론 쓰는 내용에 따라 2 시간 이상 걸릴 수도 있습니다만, 기본이 시간 배분에 1 포스팅 정도로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에서는 그런 내가 어떤 것을 의식하고 기사를 쓰고 있는지를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구체적인 포스팅의 구성 방법 등의 웹 라이팅에 대한 것이 아니라 포스팅을 술술 쓸 수있게되기에 평소 어떤 일을 유의하며, 또한 기사를 쓸 때의 사고 방식 등에 대해 전해드립니다.


때문에 블로그 시작한지 얼마 안된 초보들에게 참고가되면 다행입니다. ^^


1. 글쓰기의 주제(재료)가 있는지 항상 정보를 검색하는겁니다.


포스팅을 술술 쓰기 위한 첫 번째로 "정보 검색"입니다. 프로블로거라는 자각을 가지고 항상 정보를 검색하는 습관을 들입시다. 새로운 정보를 검색하는 의식을 평소 가지고 있으면 뇌가 마음대로 필요한 정보에 반응 해주는 것입니다. 블로그의 일만 생각하고, 카페 등에서 옆 사람이 "블로그"라는 말을 이야기 할 때 왜 그 단어만 내귀에 들려올까요.ㅎㅎ


그러한 경험은 당신도 있겠지요? 뇌가 무의식적으로 정보를 포착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Twitter와 facebook이 큰 원천이되고 있습니다. 그 길의 최고의 사람들을 팔로우하고 게시물을 체크하도록하고있는 것만으로도 최신 정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으며, 포스팅의 재료가 생각 나는 계기가됩니다. 만약 당신도 전문 블로거를 목표로한다면 SNS에서 팔로우하는 사람을 재검토 해보십시오. 이제는 Twitter와 facebook 등 SNS를 정보 수집을위한 도구로 사용하도록합시다.


※ 팔로잉하는 사람을 엄선하여 양질의 정보를 검색하자


2. 검색 상위 게시물을 확인하고 수요를 파악하기


검색 수요가있는 키워드로 상위를 목표로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검색 수요가있는 키워드로 상위를 취한다는 것은 

검색 사용자의 요구를 만족시켜 줄 수있는 포스팅을 준비 할 필요가있는 것입니다.


"○○ 키워드로 검색을하고있는 사람은 알고 싶겠지? 무엇을 포스팅으로 해주면 만족할까?" 망설여지는 경우 어떻게해야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대답은 간단합니다. 실제로 그 키워드로 구글이나 포털에서 검색을하여 상위 문서의 내용을 확인하면 좋습니다.


Google에서 실제로 상위에 나오고 있으니까, 거기에 적혀있는 내용이 검색 사용자에게 인기가 많다는 증거지요. 그래서 대답은 이미 인터넷에 얼마든지 있습니다. 헤맬 필요가 없어요. 다만, 이미 공개된 포스팅과 유사한 내용은 올려도 의미가 없습니다. 그것은 중복 콘텐츠에 빠지기 때문에 Google에서도 NG를 먹어 버립니다.




이럴땐 어떻게 하는가? 포인트는 "독창성"입니다. 자신의 의견이나 생각, 느낌 감정 과거의 경험 나름대로 수집된 정보의 분석 결과 등을 자신의 말로 쓰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람의 글을 볼 때 왠지 모르겠습니까? 그 사람의 말로 쓰여진 것인지 아니면 어딘가에서 주워 온 말인지 독자들은 직관적으로 알 수있는 것입니다.


※ Google에서 키워드 검색을 해서 상위노출 문서를 체크하자. 그리고 마음을 오픈하고 자신의 의견, 생각,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하자.


3. 특정 누군가에게 말을 거는 것처럼 쓴다.


난 항상 눈앞에 목표로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가정하고 그 사람에게 직접 말을 건네는 것 처럼 포스팅을 쓰고 있습니다.


처음 만나는 사람과 이야기 할 때, 대화가 끊기지 없도록 이야기를 계속해야합니다. 그런 상황을 가정하고 글을 쓰면 됩니다. 눈앞에 대화 상대가 이야기하는 것을 상상해 쓰고 끝날 때까지 손을 멈추지 않게합니다. 이것이 나에게 꽤 맞는 방식으로 주제에 따라 20 ~ 30 분이면 1 개의 포스팅을 다 쓸 수 있습니다. 물론 편집 시간은 빼거든요. 글만 쓴다면 뭐 나쁘지 않은 속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대충 다 쓴 후 천천히 다시 읽어 문장을 수정보완 해 나가는 것입니다. 문장을 교체하거나 오탈자를 고치거나 단어를 바꾸거나하는 것은 나중에 천천히 해도 됩니다. 우리가 대화를하고있을 때의 문장은, 문자에 부자연스러운 곳이 많이있는 것입니다. 말 실수도 많이 있기에, 처음에는 대충 쓰고 나서 약간의 시간을 두고서 차분히 수정 해 나갈 것입니다.


다음은 조사하지 않으면 쓸 수없는 것도 일단 뒷전으로합니다. 어쨌든 손의 움직임을 멈출 수없는 것처럼 계속 씁시다. 이 방식에 익숙해지면 정말 빨리 문장을 쓸 수 있어요.


※ 눈앞에 대화 상대가 있고 그 상대에게 이야기 한다는 마음(상상)으로 글을 끝까지 써나갑니다.


4. 블로그에 글쓰기(포스팅)는 쓰면 쓸수록 술술 쓸 수있게된다.


글쓰기 쓰면 쓸수록 술술 쓸 수있게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전혀 글을 써 오지 않았던 사람이 처음부터 갑자기 엄청 매력적인 문장을 단시간에 쓸리가 없습니다. 어떤 일이라도 그렇습니다만, 해보지 않으면 모를 수 있습니다. 그것은 말이나 노하우 등으로 전해지는 것이 아니라 경험에서 알 수 있습니다.




포스팅을 술술 쓸 수 없다면 술술 쓸 수있게되기까지 포스팅을 많이 쓰면 좋습니다. 많이 쓰는 것으로 그 장르에 대한 지식도 깊어지고, 머릿속의 정보가 정리되어 가기 때문에 조사하지 않아도 문장이 점점 쓸 수있게 될 것입니다. 여러 블로그 초보자 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대체로 20 ~ 30개 정도로 쓰다보니 포스팅을 술술 쓸 수있게되어 왔다고하는 사람이 많네요.


점점 즐거워지는 것이 이 정도의시기입니다.


익숙하지 않은 일을하고있는 것이기 때문에 처음에는 쓸 수 없는게 당연할 정도로 생각하고, 갑자기 완벽한 포스팅으로 마무리하려고하지 않고 허술하더라도 좋으니까 작성할 포스팅을 담담하게 써 주면 좋습니다. 그리고 100 개의 포스팅을 넘는 무렵에는 확실히 문장의 능력도 증가하고, 술술 쓸 수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되면 이전에 쓴 포스팅들을 다시 읽어보십시오. 자신의 허술한 필력에 당황해 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능숙해진 증거입니다.


※ 술술 쓸 수 없다면 술술 쓸 수있게되기까지 많이 써봅시다.


5. 정리


술술 쓸수 있는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땠습니까?


나는 평소 이런 것을 의식하고 포스팅을 쓰고 있는데, 물론 처음부터 잘 할 수있는 것은 아니며 원래 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없습니다. 하지만 포스팅을 쓰면 쓸수록 여러가지 아는 지식도 늘고 점점 술술 쓸 수있게되었습니다. 지금은 1 개의 포스팅에 몇 시간 걸린 사람도 위의 내용들을 의식해 글을 써간다면 반드시 빨리쓸수 있게 될 것입니다.


초조해하지 않고 부지런히 담담하게 쓰는 것을 즐겨 봅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