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정보를 취사선택해서 접하려면 그만큼의 수고는 필요해!

오랜시간 블로그 운영을 해오면서 때로는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이용해오면서 정보를 받아들이고 선별하는데 조금은 무감각해지고 있음을 느낄때가 있다. 늘 나의 소셜 친구님들로부터 공유로 보게되는 다양한 정보들을 별 생각없이 받아들이고 호응하고 있음을 종종 느낄때 이게 뭐하는건가 싶기도 하다.

물론 그중에는 정말 업계관련 소식이라든지 미처 알지 못했던 정보들도 다양하게 공유되고 있다보니 유익함은 말할것도 없지만, 정작 내 스스로가 정보를 취사선택 하지 못하고 어느순간부터인가 수동적으로 받아보기만 하는게 아닌가. 어쩌면 습관이 되어서일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는 얘기.


티스토리 블로그를 오랜시간 운영해오다 최근에 기분전환겸 네이버 블로그를 개설 및 운영해오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이웃블로거님들중 독서를 통한 인사이트를 공유해주는 블로거분이 계신데 포스팅된 내용들을 읽다보니 어느샌가 빠져들고 있음을 느끼더라는 것.

많은 블로그들에서 다양한 이슈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나의 시선을 빼앗으며 관심을 끌게 만드는 블로그는 결국, 내가 필요로 하던 컨텐츠들이 있는 곳. 나아가 어떤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을 나름의 관점으로 제안을 하고 있다는것.

한때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좀더 집중하는 시간을 가졌을때에는 기존에 블로그 운영을 할때보단 좀더 쉽고 빠르게 컨텐츠들을 공유하였었는데, 그때는 나만의 관점이나 생각들이 별로 녹아들지 못했음을 느낀다. 단순한 내용을 링크 및 공유하는정도에서 그쳤으니 말이다.

하지만 블로그는 많은 생각과 시간을 들여 컨텐츠를 만들고 글을 쓰는 등의 행위들을 하다보니 그만큼의 내 노력이 더해진 공간이자 플랫폼이 되다보니 다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들 보다 애착이 더 많이 감은 어쩔수 없는 노릇인가 보다.

잠깐 얘기가 옆길로 샌듯 싶은데, 암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수많은 정보들을 매일 그리고 실시간으로 접하는 환경이다 보니 정말 내가 원하는 정보만 취사선택해서 볼 수는 없는걸까? 수동적 형태로 접하는 정보가 아닌, 능동적 형태로 접할수는 없는걸까? 그래서 최근에 큐레이션 이라는 단어가 이슈가 되고 있는걸까?

결국 내가 원하는 정보를 취사선택해서 접하려면 그만큼의 수고는 필요해보인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10.24 11:25

    맞는 것 같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정보는 그만큼 수고가 필요한 것 같아요.. 요즘은 정보의 바다에 산다고 할수 있지만, 고급정보는 여전히.. 어딘가에 숨어 있으니까요..

    • 2012.10.24 12:55 신고

      정말 원하는 고급정보(?)등은 찾기가 쉽지않죠...
      내가 원하는걸 얻으려면 그만큼의 수고가 필요해 보여요~ㅎㅎ

      오후도 커피한잔과 함께 홧팅입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