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틀리는 맞춤법 30가지

자주 틀리는 맞춤법 30가지자주 틀리는 맞춤법 30가지

블로그 포스팅을 하다보면, 때론 업무에 작성되는 수 많은 문서작업들을 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헷갈리거나 자주 틀리게 되는 맞춤법들이 있지요. 자주 틀리는 맞춤법 30가지를 정리해봤습니다. 참고하셔서 바른말 고운말 아름다운 우리말을 사용합시다.

자주 틀리는 맞춤법 30가지


'쳐부수다'와 '쳐부시다'

 (○)

ex) 장군과 병사들은 성문을 쳐부수었다.



'한창'과 '한참'

 (○)

ex) 콩나물이 한창이다.



'함부로'와 '함부러'

 (○)

ex) 그렇게 함부로 말하지 마라.



'허구한'과 '허구헌'

 (○)

ex) 넌 어떻게 허구한 날 그러니?



'폭발'과 '폭팔'

 (○)

ex) 불길이 다시 폭발했다.



'겆다'와 '걷다'

                  (○)

ex) 비가 와서 빨래를 걷었다.



'붇지'와 '불지'

 (○)

ex) 라면이 별로 붇지 않았어.


'물에 젖어서 부피가 커지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동사는 ‘붇다’입니다.

모음 앞에서는 'ㄹ'로 바뀌지만, 이 경우에는 '붇지'가 옳습니다.
(이건 포털에서 검색한 결과이면서 해설이기도 한데, 입에 촥~ 붙지가 않네요. ㅎㅎ)



'즈음'과 '쯤'

 (○)

ex) 네가 출발할 때 즈음 나도 깨워줘.



'웬일'과 '왠일'

 (○)

ex) 웬일로 선물까지 준비했어?



'얄팍하다'와 '얇팍하다'

 (○)

ex) 이 책은 가볍고 얄팍하다.



'껍질'과 '껍데기'

 (○)

ex) 양파 껍질을 벗겨라.



'창제'와 '창재'

 (○)

ex) 한글 창제를 기리는 날이다.



'꺽이다'와 '꺾이다'

                        (○)

ex) 며칠만에 강추위가 한풀 꺾였다.



'햇감자'와 '해감자'

 (○)

ex) 햇감자 수확이 한창이다.



'칠칠맞게'와 '칠칠치 못하게'

                                  (○)

ex) 칠칠치 못하게



'원체'와 '원채'

 (○)

ex) 원체 성질이 순한 사람이다.



'황당무개'와 '황당무계'

                             (○)

ex) 황당무계한 소문이 떠돈다.



'들렀다'와 '들렸다'

 (○)

ex) 서점에 들렀다 바로 갈게.



'일일히'와 '일일이'

                       (○)

ex) 여러 사연을 일일이 들어보다.



'외로이'와 '외로히'

 (○)

ex) 돛단배가 외로이 떠 있다.



'연탄집게'와 '연탄집개'

 (○)

ex) 연탄집게로 연탄을 옮겼다.



'눌어붙다'와 '눌러붙다'

 (○)

ex) 누룽지가 밥솥 바닥에 눌어붙었다.



'날름'과 '낼름'

 (○)

ex) 혀를 날름 내미는 버릇.



'으레'와 '으례'

 (○)

ex) 그는 으레 이 시간이면 찾아오곤 했다.



'어름장'과 '으름장'

                       (○)

ex) 큰 목소리로 으름장을 놓다.



'땡기다'와 '당기다'

                       (○)

ex) 기운이 나고 입맛이 당기다.



'구데기'와 '구더기'

                       (○)

ex) 썩은 나무에서 구더기가 끓다.



'솎다'와 '솟구다'

 (○)

ex) 저는 머리숱이 많으니 적당히 솎아 주세요.



'야단법석'과 '야단법썩'

 (○)

ex) 아이들이 야단법석을 떨다.



'끼어들기'와 '끼여들기'

 (○)

ex) 옆에서 끼어들기 하지 맙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