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기계발 이야기

사람을 사랑할 줄 아는 리더십

소셜스토리 socialstory 2009.12.20 16:08
훌륭한 지도자의 자질을 갖춘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사람들은 과연 어떤 사람일까? 라는 내용에 대해 한번쯤 궁금하게 생각해 본적이 있습니다. 동서고금을 통해 수많은 지도자(리더)들의 이야기들을 들어왔었고, 또한 앞으로도 많은 지도자들의 덕목과 리더십에 대한 얘기들을 듣게될 것입니다.

이 글을 읽게되는 여러분들도 한번쯤 생각해봤을 법한 내용이겠습니다만, 과연 지도자(리더)의 덕목은 과연 무엇일까요? 리더십, 포용력, 조직의 목표와 비전을 제시함과 더불어 동기부여까지, 열정, 커뮤니케이션 능력, 지혜, 지식, 혜안, 결단력, 추진력, 성실함, 긍정적 마인드 등... 지도자(리더)를 표현하는 수식어가 너무나 많기에 일일이 열거하기에도 힘이듭니다만, 과연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원하는, 진정 우리가 마음속으로 응원하며 믿고 따를 수 있는 이상적인 지도자(리더)는 있는것일까요? 그리고, 그런 지도자(리더)가 가져야할 덕목들은 어떤것들이 있을까요?

지도자(리더)들의 뛰어난 능력이나 화려한 경력이 아닐것입니다. 사회적으로 성공한 지도자(리더)들이 발휘하는 진정한 힘은 바로 그들이 가지고 있는 인간적인 매력과 그것이 뿜어내는 부드럽고 따뜻한 카리스마가 아닐까요?

한마디로 다른 사람의 마음을 얻는 법을 알고 있고, 그것이 성공의 비결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또한, 리더십의 가장 큰 원칙은 구성원들을 목표에 참여시키고, 목표 달성을 통해 성과를 내는 것입니다. 이것이 핵심입니다. 지도자(리더)는 결국, 비전을 실현하는 사람으로 정의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지금까지 우리는 '말'로써 비전을 제시하는 지도자(리더)도 수없이 봐왔습니다. 또한 '말'뿐인 지도자(리더)들의 비전 제시가 가져다 주는 불완전한 '결과'도 지켜봐왔습니다. 세상 모든 이치가 그러하듯 100% 완벽한 것은 없을것입니다. 조금 부족하고 모자를지언정, 확고한 신념과 비전제시를 통해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사람. 그것이 지금 이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이 원하는 그런 지도자(리더)의 모습은 아닐런지...

아래 인용된 글귀를 보면서, 리더와 관리자에 대한 개념을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지금 우리에겐 '관리자'가 필요한것이 아닌 '리더'가 필요한 것입니다. 진정한 '리더'란 무소불위의 권한을 휘두르는 자리가 아닙니다. 사람을 사랑할 줄 아는 '인간애'를 바탕으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고민하는 자리인것이죠.
사람을 사랑할 줄 아는 리더십. 지도자의 덕목은 바로 '인간애' 가 아닐까요?

해병은 M word를 사용하지 않는다. (리더와 관리자의 차이) 
(원저자 : Dan Carrison, Rod Walsh)

해병이 언어 사용에 주의를 기울이는 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예를 들면, 라디오 통신 중에 반복한다(repeat)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잘못하면 "퇴각한다(retreat)"라는 말로 오인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시 말한다(I say again)"라고 한다. 좀 촌스럽기는 하지만 그래도 애매하지는 않다.

해병이 절대로 사용하지 않는 또 다른 말이 있다.
그것은 "관리한다(manage)"라는 말이다.
이 말은 입에 담으려고도 하지 않기 때문에 아예 "M Word"라고 통칭한다.
그 이유는? 해병은 리드(lead)하도록 훈련 받은 것이지
관리(manage)하도록 훈련 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해병의 입장에서 본 "관리"와 "리드"의 차이는 다음과 같다.
소위 경영자(manager)들은 이 차이를 잘 인식해야 할 것이다.

관리자들은 사람들을 압박하고 강요하지만,
리더들은 스스로 모범을 보임으로써 사람들을 이끈다.

관리자들은 부하들에게 일을 끝내라고 명령하지만,
리더들은 일을 끝내도록 격려한다.

관리자들은 엉덩이 밑에 불을 놓지만,
리더들은 배를 따스하게 해 준다.

"직접 참견하는(Hands on)" 관리자들은 복종심을 키우고,
"간접적으로 돌보는(Hands off)" 리더는 독립심과 능력을 키운다.

관리자는 자신이 특별한 클럽에 속한다고 생각하는데,
리더는 부하 직원들로부터 존경을 받는다.

관리자는 부하 직원의 성공에 따른 공을 받지만,
리더는 스포트라이트를 피하고, 그 공을 받아야 할 사람을 빛내준다.

일이 잘못되었을 때,
관리자는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가?" 라고 묻고
리더는 내가 책임을 진다.고 말한다.

관리자는 시간외 근무를 하고,
리더는 항상 일한다.

관리자는 항상 자신의 존재를 인식시켜야 하지만,
리더는 멀리서도 감명을 준다. 심지어 무덤에서 조차.
2009/12/19 - [일상으로의 초대] - 지도자(리더)의 덕목은 과연 무엇일까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