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는것을 물어보는 건 부끄러운게 아니다.


신입사원들중에 간혹 이런 경우가 있더군요. 어떤 업무를 던져주었을때 무엇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진행해야할지 갈피를 못잡아서 우왕좌왕하는 경우 말이에요. 그 업무가 신입사원이 처리하기에 어렵다거나 힘든 업무는 아니었는데 말이죠. 결국 주어진 시간내에 마무리를 하지 못해서 사수에게 꾸지람을 듣게 되는 경우가 생기게 되는 결말로 이어지죠.

신입사원일 경우 자신에게 주어진 업무를 진행함에 있어 궁금한것이 있다거나, 정말 모르는것이 있다면 그 업무와 관련된 동료나 혹은 사수에게 언제든지 물어봐서 해결점을 모색하는것이 가장 바람직한 형태가 아닐까 해요. 내가 모르는것이기에 물어보는 것.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그렇게 생각해서도 안되구요.

스스로 그 업무의 역량을 키우기 위해서라도 모르거나 애매모호한 것들을 바로바로 물어보는것이 나중을 생각해서라도 본인에겐 여러모로 도움이 되는것이죠. 그리고 회사 업무와 관련된건데 물어본다고 가르쳐주지 않고, 알아서 해라~ 이렇게 얘기 할 사수나 동료는 없다고 봅니다.

속된말로, 내가 모르는것을 부끄러워 할게 아니라 모르는것을 모른다고 솔직히 얘기하지 않는 그자체가 정말 부끄러운 일이죠. 그런행동과 생각들은 스스로의 발전을 퇴색시킬 수 있는 지름길이기도 하구요. 이글을 보고 계시는 신입사원분들이 계시다면, 절대로 그런 생각들은 하지 마시길 바래요. 우리에겐 모르는것을 가르쳐주고 더 나은 방법을 알려줄 수 있는 사수들이 있잖아요~^^

가장 최근의 개인적 경험으로 비추어 봐도, 신입사원들에게 어떤 업무 하나를 던져 주었더니 A라는 사원은 주어진 시간이 다되어 갈때까지도 제게 어떤것일지라도 물어보는 경우가 거의 없더군요. 반면에 B라는 사원은 주어진 시간을 무려 하루하고도 반나절 이상을 앞당겨서 결과물을 제출하더군요. 놀랬습니다. B라는 사원의 업무처리하는 행동들을 유심히 지켜본 결과, 본인이 모르거나 처음접하는 것들에 대해선 디테일하게 물어보더군요. 스스로 궁금한것들을 속시원히 해결할때까지 제게 몇번이고 물어보고 의견을 듣더군요.

뭐 단순비교 자체도 그렇거니와 극단적일 수 있는 비교 예시일 수 도 있겠습니다만, 사수의 입장에서는 단연 B라는 사원에게 좀더 관심이 가게되고 일을 가르쳐주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되는건 - 신입사원에게 필요한건 일에 대한 열정과 패기 이런것들을 어필을 잘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서 앞으로의 직장생활이 조금은 수월하냐 갈수록 힘들어지냐 그런 차이로 나타나지 않을까 싶네요.

모르는것을 물어보는 건 부끄러운게 아니다. 꼭 업무와 관련된 직장생활 내에서만 한정된 얘기는 아닌것이죠.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언제 어디서든 부딪칠 수 있는 상황일수도 있기에 항상 ?(물음표)를 달고 사는 습관도 신입사원일 경우에는 나쁘지 않을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게됩니다.

언제든지 업무와 관련된 모르거나 궁금한 점이 있을때에 바로바로 사수나 동료에게 조언을 구하시길 바랍니다. 당장은 낯부끄럽고 어색할 수 있지만, 조금만 습관화 되면 나중에 이쁨받고 사랑받는 사원이 될거에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08.12.22 12:40 신고

    신입사원들에게 좀더 적절한 선배로서의 역할 또는 리더 / 팀장으로서의 역할과 그에 따른 결과물을 얻기 위해서는 끝날 때까지 지켜보기 보다는 중간에 반드시 한번은 점검과 방향제시가 필수적입니다. 중간 점검없이 나중에 "막연히 일 시켜보았더니 납기를 못맞추네 내용과 결론이 엉망이네하는 것"은 한마디로 뒤통수를 치는 격이죠. 가장 재수없는 선배의 전형입니다. 적어도 중간 레벨 이상의 매니저라면 자신에게 주어진 오더나 업무에 대해서 스스로 스케쥴링하고 점검하겠지만 entrance level이라면 반드시 중간 점검을 해주어야겠지요.

    • 2008.12.22 12:45 신고

      적어주신 의견도 맞는 얘기지요. ^^
      본문에선 미처 빠트리긴 했지만, 중간 점검을 해주어도
      결과가 그리되는 신입도 있더란~ 얘기죠.

  • 2008.12.22 12:58 신고

    결과는 그리 될지 몰라도 결과를 사후에 아느냐 아니면 결과를 어느 시점에서 예측하면서 방향과 속도/시간을 조절하느냐의 차이겠죠...^^ 저의 생각입니다.

    • 2008.12.22 13:08 신고

      ^^ 멋진 의견 적어주셔서 감사해요~
      각 파트별 사수분들의 역량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일수도 있겠지만, 제가 보는 관점에선 위의 A라는 유형의 신입이 좀... 더딘 형태라고 할까요?

      물론 노력 여하에 따라 우수한 인재로 거듭날 수 있겠지만, 지켜보던 그 시점에서 나름 아쉬운 부분이었다고나 할까요? ㅎㅎ

      시간이 조금씩 지날수록 A라는 신입도, B라는 신입도
      열심히 해가는 모습이 많이 보여지는것 같아서 흐뭇합니다. ㅋㅋ

      오후도 홧팅하자구요!! ^^

  • 2008.12.22 18:47 신고

    오 우수블로그 앰블럼이 눈에 띄는군요. 축하드립니다. 뭐든 상은 좋은것이지요. ㅎㅎ

    • 2008.12.23 08:42 신고

      mepay님도 블코인터뷰 하셨더군요.
      축하드려요~^^

      진작에 하셨어야 하는데 말이죠.

      요즘 바쁘시죠? 건강챙기면서 하세요~

  • 2008.12.22 23:23 신고

    이게 다~ 모르면 ㅄ 이라는 그릇된 사회 인식에서 비롯된거라고 생각합니다. 얼굴에 철판을 깔지않으면 절대 외국어가 늘지 않듯이 지식이라는 것 역시 무지에의 탈출을 위해선 용기가 필요한거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