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생활 힘든경우 멍청한 상사와 일할때

직장생활 힘든경우 멍청한 상사와 일할때

직장생활 힘든경우 멍청한 상사와 일할때직장생활 힘든경우 멍청한 상사와 일할때


리더와 부하의 관계

멍청한 상사 밑에서 일하는 똑똑한 사원이라는 역기능이 단기적으로 볼 때에는 회사를 존속시킬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에 조직은 이러한 역기능적 관계를 고무시킨다는 것이다. 그러한 정책이 작동하는 한, 부하 직원을 악용하는 우매한 상사를 위해 똑똑한 사원이 계속해서 일할 수밖에 없다. 다시 말해 이것은 조직이 선호하는 방법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현명한 사원이 이런 환경에 오래 있으면 있을수록 그들의 현실 인식은 더욱 왜곡된다. 그리고 결국에는 회사 정책을 수용하게 된다. 똑똑한 사원마저 우매함에 빠지기 시작하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불협화음이 사라지므로 경영상으로는 좋아보일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어디 제대로 운영되는 회사인가. 이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 대충 일할 수 있도록 조화를 이룬 것에 불과하다. 대다수의 사원들에게 있어서 현실은 언제나 불안하기 짝이 없다.


한 연구보고에 따르면, 피고용인이 재미, 안정감, 존중을 느끼면서 일할 때 회사는 높은 수익을 올린다. 사람들은 회사가 바로 이런 경영방법을 채택하리라고 생각한다.


- 멍청한 상사를 위해 일하는 것이 무리 없다고 느껴진다면, 당신은 이미 우매함에 익숙해지고 있으며 매일 일어나는 악용 사례에 무뎌져 있는 것이다.


- 상사는 싫지만 회사는 사랑한다면, 그리고 상사를 위해 일하는 것이 괴로워도 회사에 머물고 싶다면, 당신은 더 이상 피해자가 아니다. 그 상황에 스스로 참여하고 있는 셈이다.


- 당신은 계속해서 부당 사례를 폭로하는데 회사가 이를 참고 있다면, 당신의 생각보다 회사는 당신에게서 많은 것을 얻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실제 당신은 이기는 것이 아니라 패배하는 것이다.


오래전 직장생활시절이 떠오른다. 해당 사업부의 리더로 새로운 사람이 왔었는데 CEO의 낙하산으로 왔음이 시간이 지나고서 밝혀졌었는데, 실무적 부분에서는 부하직원들과 많이 소통이 안되는 타입이었다. 업무적 역량부분도 기대 이하로 드러난건 말할것도 없고... 암튼, 위 사례의 경우가 생각외로 우리네 직장생활에서 많이 볼 수 있다는게 현실이지 않을까.


변화와 교육

긍정적인 구조의 변화를 도출하려면 경영자는 신기술의 세계에 사원을 떨구기 전에 사원간의 신뢰를 진작시켜야 한다. 세상은 끊임없이 변하므로 모든 것이 사업과 연결된다. 변화는 교육의 필요성을 잉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우매한 상사 밑에 있으면 사원은 배우기를 포기한다. 사원을 아끼지 않고 그들의 학습에 관심이 없는 리더라면 회사운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 어쨌든 사원들이 지속적으로 배우지 않는 회사는 정체할 수밖에 없다.


모든 과장된 선전 선동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서로의 입장이 되지 않는 한 어떤 비전을 공유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리더도 그렇지만, 부하 직원 즉 일반적인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스스로의 역량 개발 및 발전을 위해서라도 해당 직무 관련, 혹은 그 외적인 시간을 할애하여 개인의 관심사를 바탕으로, 훗날을 대비할 수 있는 교육을 받아야만 한다. 그래야, 어느날 갑자기 불어닥치는 태풍속에서도 버텨낼 수 있는거다.


미리미리 준비하고 대비해야만 한다. 직장이라는 공간에서 머무르는 시간들을 절대로 허트루 보내지는 말아야 한다. 


훗날 사람일은 아무도 모르는거다. 하여, 업무관련 인적 네트워크 부터 제휴업체 등등... 모든 이해관계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잘해두는것도 좋다.




직장 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동감할 것이다. 누구나 한번쯤 우매한 상사를 만난 경험이 있다는 것을. 멍청한 상사 때문에 일의 진척이 늦어지고 업무 효율성도 떨어지는 것을 빤히 보지만 어쩔 도리가 없다. 저자의 충고에 따르자면, 최악의 경우에는 직장을 그만두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애써 얻은 직장을 단번에 그만둘 용기를 가진 사람이 어디 흔한가?


이 책을 그대로 한국적 상황에 접목하기에는 여러 가지 무리가 따를 수도 있다. 하지만 직장 생활을 하면서 겪게 되는 비슷한 비즈니스 유형을 염두에 둔다면, 직장에서 매일 부닥쳐야 하는 불협화음에 대한 저자들의 충고는 유익해보인다.


상사가 나를 악용하고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직장 생활을 계속해야 하는 걸까? 상사의 권한남용에 대해서는 침묵해야만 하나? 매일매일 겪는 이러한 갈등 상황에 대해 저자는 간략한 대처방법을 소개해준다.


변화를 받아들여야 내가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누구에게나 똑같이 찾아오는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만 보이기 마련이다. 평소에 내공을 갈고 닦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직장생활에서 이런저런 외부환경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내 능력이 월등이 뛰어나거나, 회사에 없어서는 안될 존재로 각인되어지거나, 또는 독립하여 회사를 나갈 정도의 역량과 퍼포먼스를 보여주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지금부터라도 교육을 받고 준비해야 한다.


- 똑똑한 사원이 멍청한 상사와 일할 때 중에서 발췌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