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다시 한번 뛰어볼까

기나긴 겨울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어쩌면, 봄이 벌써 곁으로 다가와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내가 그걸 느끼지 못하고 보지 못한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되는데, 지난 겨울동안은 나름 보이지 않을것만 같던 방향들을 잡아가느라 진땀흘린 기억들이 가득합니다.

여전히 봄으로 이어지는 이 시간들속에서도, 나아갈 방향을 잡고 다듬고 또 공유하고 이런 시간들을 겪다보니, 지치기도 했었고 또 희망을 가져보기도 했었고 그러면서 상처를 주기도 받기도 하였던 이 모든 시간들을 뒤로한채, 봄이 다가왔네요.

이제 다시 한번 뛰어볼까 합니다.

언제나 나를 살아 숨쉬게 하였던것은, 내안의 뜨거운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한것이었는데, 지난 겨울 동안 많이 가라앉아 있던 이 열정들을... 이제 봄이잖아요, 다시 한번 기지개를 켜고서 멋지게 도약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러다 보면, 시간들이 또 흘러가겠지요.
길이 보이겠지요.

오랜시간 블로그 이웃님으로 알고 지내던 예츠님께서 오랜만에 블로그에 컴백성(?) 글을 남겨주셔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삶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한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내 존재의 이유에 대해서 성찰해보게 되는 글을 보게 됩니다. 깨달음이 있는 블로그인것도 같습니다.(^^) - 블로그 방문을 추천해드립니다.


힘들고 괴롭던 시간들도, 지치고 외롭던 시간들도 결국은 지나가게 마련입니다.

영원한것도 없겠지요.

다시금 주어진 시간들속에서 또 우리만의 열정과 희망을 향해 멋지게 살아가봅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03.09 14:30 신고

    오랜만에 뵙습니다^^
    겨울이 드디어 소멸되나 봅니다. 추웠던 근심과 걱정도 함께 소멸되면 좋겠네요.잘 지내시죠? 올 한해는 멋진 시간만 있길 바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