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구룡포 호미곶] 언제나 바다는 넉넉하다.





포항 구룡포 호미곶 해안도로를 지나다 차를 세우고 잠깐 바다를 본다.
바닷바람이 불어 파도가 약간 일렁이긴했지만, 언제나 바다는 넉넉하다.
근심걱정들을 훌훌 털어버리고 온다. 가벼운 마음으로 그렇게 일상으로 다시 돌아온다.

같은 듯 다른, 새로운 하루가 또 시작되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