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지 말입니다.
하루하루를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보려고 하지만 쉽지가 않지 말입니다.

주말동안 업데이트 할 몇개의 포스팅 관련 주제 및 내용들을 얼추 구상은 해놓았었지만, 이상하게도 요 몇일동안은 글을 쓴다는게 정말 어렵게 느껴지더군요. 해서 발행하지 못한 글들도 몇개 됩니다만 갑자기 왜 글쓰기가 어렵게 느껴지는건지, 글을 쓰다가도 몇번씩이나 지웠다 썼다를 반복하는 상황에서 - 좋은 내용의 글을 쓰기가 어렵더군요.

슬럼프일까요? 슬럼프까진 아니더라도 요 근래들어 업무적인 상황도 그렇고 주변 환경도 조금은 변화를 겪어 가고 있는 시간들인듯 해서 그래서 단순히 기분탓일까? 라고 생각도 해보지만, 여전히 풀리지가 않는 상황같네요.

지금껏 블로그 운영해오면서 몇번의 허우적대는 시간들도 있었고, 또 이웃 블로그님들 덕분에 잘 이겨냈던 시간들을 생각해보면 지금상황도 지혜롭게 잘 이겨내리라 믿습니다만, 아~~ 글쓰기 왜이리 어려운지 모르겠네요.

누구 해답 아시는분들 계시면 조언이나 댓글, 트랙백 마구마구 날려주세요. ^^

하여튼, 블로그에 글쓰기가 어렵지 말입니다. ㅎㅎ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