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기계발 이야기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오

소셜스토리 socialstory 2017.07.29 13:00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옵니다.


미국의 유명한 강철왕인 '앤드류 카네기'는 젊을 때 세일즈맨으로 가정을 방문하면서 물건을 팔러 다녔다. 어느 날 한 노인댁을 방문하여 그 집에 들어섰을 때 카네기를 완전히 압도해버린 것이 있었다. 그것은 그 집의 거실 벽에 걸린 그림이었다. 그림은 황량하고 쓸쓸한 해변에 초라한 나룻배 한 척과 낡아 빠진 노가 썰물에 밀려서 흰 백사장에 제멋대로 널린 그림이었다.


그런데 그 그림의 밑부분에는 '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라는 짧은 글귀가 적혀 있었다. 카네기는 그 그림과 글귀에 큰 감명을 받았다. 집에 돌아와서 그는 그림으로 인하여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그래서 다시 그 노인 댁을 찾아 가서, 그 노인에게 부탁하기를 세상을 떠나실 때에는 그림을 자신에게 꼭 달라고 간곡하게 부탁을 하였다. 그의 간절한 부탁으로 노인은 그림을 카네기에게 주었는데, 카네기는 그의 사무실 가운데에 그림을 '반드시 밀물 때가 온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평생 걸어 놓았다.


그림과 글귀는 카네기의 평생 굳건한 신조가 되었던 것입니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옵니다. 내리막길이 있으면 오르막길이 있고, 밤이 지나면 낮이 있는 법입니다. 오늘이 썰물 같이 황량하다 해도 낙심하지 마세요. 반드시 밀물 때가 옵니다.


지금이 내리막길이라고 절망을 하지 마세요. 내리막길이 끝나면 오르막길이 있어 높이 오를 수 있으니 포기하지 마세요. 밤이 깊어지면 곧 동이 틀테니,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오.

살다보면 누구에게나 어려운순간도, 행복한 순간도 오게 마련이다. 어려운 순간에도 결국 좌절하고 절망하고 포기하는 사람에게는, 삶이 희망이라는 기회라는 선물을 쉽사리 주질 않는다. 어떤 상황에서도 쉽게 포기하지는 말자.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들은 대게 전혀 가망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데, 끝까지 노력을 하는 사람들에 의하여 이루어졌습니다. 바람이 불지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는 방법은 앞으로 달려가는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